카테고리 없음2013. 12. 15. 15:50
 
풋볼데이 주전레벨 이게 끝이 아니다. 레벨을 올리기에 따라 갈리는 승부!

 


무엇보다 실질적으로 게임을 좌지우지하는 것은 주전선수들의 레벨에 따르는 것이 풋볼데이입니다.
물로 교체선수들의 능력치와 특성 또한 무시 못하겠죠.

주전레벨을 늘리기 위해서는 쓸모없는(?) 후보 선수들이 필요하지요.
"파트너 훈련"을 통해서 가지고 있는 능력치를 가져오기 때문입니다.

먼저 레벨을 올리기 전에 어떠한 선수가 좋은 지에 대해서 따져봐야 합니다.



선수들을 고르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스쿼드의 합산이 중요합니다.
프로3부 리그의 56까지 제한되어 있는 주전레벨의 스쿼드입니다.

세미프로 리그의 47에 제한된 스쿼드입니다.
눈여겨 볼것은 스쿼드 밑에 표시되어 있는 것이 포메이션과 팀컬리입니다.
스쿼드와 더불어 포메이션과 기용할 선수들로 구성할 수 있는 덱의 중요성을 암시하는 대목입니다.
레벨의 제한이 있으므로 상위 리그로 올라갔을 때에도 지속적으로 쓸만한 선수를 미리 골라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스쿼드를 꼭 채우지 않더라도 앞으로 육성할 구단 특성에 따라서 포메이션을 정하고 선수를 육성합니다.
위에 보이는 덱이 바로 그것이죠.
이렇게 스쿼드>포메이션>팀컬러의 특성을 선택하여 육성시킬 주전선수를 골랐습니다.




다음으로 일반전술에서 경기에서의 역할을 분담하는 선수지정에 관한 것을 살펴봐야 합니다.
자동설정을 통해서 알맞게 배치된 선수를 눈여겨 보십시오.
맨유에서 활약하고 있는 리오 퍼디낸드가 보입니다.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수비수인 리오 퍼디낸드의 레벨은 이상하게도 3입니다.
보잘것이 없다고 생각이 들겠지만 나이와 전체적인 팀을 관리하는 데에 적격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을 겁니다.




역시 이름값을 하는 선수로 파트너 훈련을 한 차례했더니 바로 레벨4가 되었습니다.
상세 능력치의 상승 가능횟수 2개가 보너스로 더해져서 수비 능력을 특화하기에 레벨업에 좋습니다.
다시 말해서 레벨이 낮을수록 빠른 성장과 주어지는 보너스를 통해서 특성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죠.




그리고 조금더 육성을 하면 이처럼 수비레벨이 71까지 급속도로 성장을 합니다.
누가 보더라도 4레벨 수비수치고는 대단한 능력을 가졌습니다.
게다가 주장으로서의 면모를 보이므로 팀에서의 활약을 무시하지 못하겠죠.




다음으로 최전방 공격수를 맡고 있는 수아레스에게 파트너 훈련을 시켰습니다.
파트너 훈련에 있어서는 반드시 같은 포지션을 맡고 있는 선수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왜냐하면 위 사진에서 보면 알겠지만 "MATCH!"라는 메시지가 뜨면서 매칭이되어 더 많은 훈련 효과를 얻습니다.
그래서 레벨 올리는 데에 급급하다고 아무 선수나 먹이지 않는 것을 권장합니다.
남은 선수가 있다면 두었다가 주전이 될만한 유망주에게 뿌려주세요.




다음으로 잠재력 돌파가 가능한 선수에 대한 레벨을 울려봤습니다.
웨스트햄에서 활약중인 매튜 자비스는 잠재력 돌파가 가능한 선수로 같은 선수의 카드가 두장이 있으면 돌파가 됩니다.




같은 카드로 잠재력 돌파를 완료한 모습입니다.
기존의 성장 한도 MAX8에서 MAX9로 1단계 상승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4레벨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선수로 훈련을 했을 경우에는 효과가 굉장이 크게 나타납니다.
물론 100% 훈련효과를 보려면 앞서 말한 것처럼 같은 포지션의 선수로 훈련을 해야겠죠.



세부적인 능력치가 차이가 없는 두 수비선수가 있습니다.
필립 바슬리는 100경기 이후에 LB 포시젼이 활성화 됩니다.

 

그리고 토니 히버트는 끝까지 RB인 선수입니다.
이럴 때에는 당연히 LB로 기용이 가능한 필립 바슬리를 주전으로 기용해서 레벨을 올리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후보레벨에 대한 팁입니다. 교체선수 역시 주전과 마찮가지로 레벨캡이 있습니다.
주전의 팀컬러에 맞는 국가와 리그, 포지션을 염두해 두어야 합니다.
교체레벨에 맞도록 최대한 후보선수의 레벨을 끌어 올려 놓습니다.
다만 끝까지 버리지 않을 선수를 대체 할 수 있는 유망주의 레벨을 가장 많이 올리는 것이 좋겠죠.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