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3. 12. 14. 21:31
 

풋볼데이의 포지션변경은 훗날 팀덱을 위한 포메이션으로 결정한다.


팀을 운영하다보면 선수의 다양한 포지션을 어떻게 조합해서 활용할 것인가에 대해서 고민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에는 가장 선호하는 구단의 선수를 중심으로 팀덱을 우선합니다.

쉽게 말하자면 팀에 수아레스가 있다고 칩시다.
그러면 수아레스가 몸담고 있는 리버풀과 프리미어리그 혹은 우루과이를 중심으로 팀원을 관리해야겠죠.
하지만 초반에는 그렇게 쉽게 팀덱을 맞추진 못하는 게 현실입니다.



골카 선수들을 중심으로  EPL리그에 있는 선수들을 기용한 것입니다.
메수트 외질은 팀덱의 특성상 포메이션이 352인 까닭에 CAM이 더 적당하지만 CM으로 놓게 됩니다.
카소를라가 CAM에 있어서 나머지 선수들의 조합을 고려한 것이죠.


외질은 보다싶이 CAM, CM, RM의 포지션을 소화해낼 수가 있어서 앞으로 포메이션을 변경할 때 유용한 선수입니다.
그렇지만 현재 RM으로 포지션을 놓았을 때 적합도는 B클래스밖에 되지 않습니다.
적합도에 따라서 선수들의 활약의 차이가 있으므로 낮은 클래스는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더라도 꼭 RM에 놓아야한다면 파트너 훈련하기를 통해서 성장을 시키는 게 좋습니다.
각 포지션마다 공격, 수비, 패스, 스피드, 테크닉, 피지컬의 쓰임 다르기 때문이죠.
그래서 외질에게 오른쪽 미드필더를 훈련시키면 스피드>패스>테크닉 순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처음에 유망주로 뽑은 선수를 다른 포지션에 넣으려고 하면 활성화가 되어있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리 100경기와 200경기를 소화해내면 활성화가됩니다.
활성화를 시키지 않은채 변경한다면 풋볼데이의 케미스트리는 깨지고 팀컬러가 적용되지 않습니다.



앞에서 말한 수아레스를 ST에서 RW로 바꾸는 작업을 하는 중입니다.
보다싶이 오른쪽 윙으로 섰을 때 적합도가 떨어져서 제 활약을 못하게 됩니다.
그러나 만약에 웨인 루니가 스트라이커로 있다면 좌우측 윙을 세우는 포메이션을 사용한다면 RW로 키우는 것을 권장합니다.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당연히 지금있는 스트라이커 자리가 좋은 것입니다. 




지금 제가 사용하고 있는 아스날의 카소를라입니다.
뽑은지 얼마되지 않아서 포지션 적응이 늦습니다.
그렇지만 LM의 적합도가 C클래스에서 B클래스까지 끌어올렸습니다.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 외질을 세우고 다른 포지션에 갈 곳이 없는 형태의 포메이션을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카소를라도 미드필더로써 자질이 좋은 대표적인 선수이기 때문에 이처럼 능력치가 고르게 성장합니다.
앞으로 10Max까지 성장시킨다는 가정을 한다면 어떤 포지션이든지 잘 소화해 낼 수 있도록 해두는 게 좋은 공략이겠지요.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3. 12. 14. 17:30
 

라이브 카드 출시로 진정한 실제 선수를 만나는 풋볼데이


비로소 실제 축구선수들의 오늘의 능력을 볼 수 있는 라이브카드가 떴네요.
유럽의 빅매치 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모습을 풋볼데이서 만날 수 있게 됐군요.



이미 라이브 선수들이 9000골드 짜리 프리미엄팩에서 뛰쳐나오고 있다나 보네요.
라인업 자랑을 살펴봤더니 네이마르를 얻은 유저분이 계시는데 개인적으로 부럽기도 합니다.

라이브카드의 특징
1. 최근 경기에서의 활약상에 따라 능력치가 상향 조정
2. 새로운 포지션이 하나 생김
3. 선수 성장폭의 10 Max까지 대폭 오름
2013/12/14 - [분류 전체보기] - 네이버 축구게임, 짝 이벤트로 1000캐쉬 받고 풋볼데이 100% 즐기기!




 



스페인 프리메라리그의 바르셀로나에서에서 활약중인 네이마르의 골카와 라이브카드 모습입니다.
골카는 노란색이지만 라이브카드는 검은색으로 나오는군요.
최근 경기에서의 활약상에 따라서 공격력과 테크닉 수치가 급상승한 걸 알 수 있습니다.



두 카드를 비교한 것으로 전체적으로는 비슷해 보입니다.
하지만 최근 경기에서 해트트릭과 어시스트를 한까닭에 골결정력이 무척 올랐습니다.


다음으로 이탈리아의 세리에A에서 뛰고있는 우루과이의 곤살로 이과인입니다.
역시나 스트라이커답게 공격력이 올랐네요.



나폴리가 아스널을 상대로 2:0 완승을 거둔 경기에서 선제골로 기세를 잡는데 공헌하였다네요.
그런 탓인지 역시나 슈팅과 골결정력이 올랐습니다.
일반카드였던 이과인이 라이브로 카드가 옮겨가며 바뀐점은 성장 제한이 10MAX로 올랐다는 것입니다.
노멀카드에서는 돌파력이 가능했지만 돌파력가능이 없어지고 성장맥스가 된 게 특징입니다.



다음으로 프리미어리그의 맨시티에서 활약중인 잉글랜드의 제임스 밀너입니다.
밀너 역시 노멀에서 LIVE로 바뀌면서 성장이 맥스가 되었습니다.
눈여겨 볼 것은 기본 포지션의 RM에서 LM으로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라이브카드의 또 다른 장점을 말하자면 기존 선수의 포지션의 하나 는다는 것이겠죠.



무패행진을 하고 있는 바이에른뮌헨을 상대로 결승골과 어시스트로 활약했답니다.
그래서 공격과 스피드면에서 능력치가 대폭 상향 조정되었네요.




이렇듯 9000GP로 뽑을 수 있는 새로 출시된 프리미엄 팩은 매력적인 라이브카드를 얻을 수 있는 창고입니다.
비록 비용이 많이 들지만 골카와 더불어 실제 선수를 만나는 듯한 매력이 있다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3. 12. 14. 15:26
 

풋볼데이는 요즘 가장 할만한 게임으로 꼽히는 축구 웹게임입니다.


2014년에 브라질 월드컵이 열리죠.
때마침 네이버에서 웹시뮬레이션 게임으로 풋볼데이를 출시했습니다.

모두들 아시겠지만 풋볼매니저, 피파매니저, FC매니저와 같이 많은 사랑을 받은 매니지먼트게임이 있었죠.
풋볼데이는 그에 뒤지지 않는다고 봅니다.
간편한 조작성과 온라인으로 여러 사람들과 리그를 펼치는 게임성을 두루 갖췄기 때문이죠.



풋볼데이는 네이버에서 서비스하는 게임이기 때문에 별도로 계정을 만들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http://fd.naver.com/에 접속해서 로그인하고 팀을 생성해야겠죠.
위 화면은 게임의 메인입니다.




풋볼데이에는 팀컬러와 포메이션, 전술과 같이 유저가 감독이되어 팀을 운영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지금은 프리미어리그의 선수들로 팀을 만들어서 EPL18덱을 맞춘겁니다.
유명한 골카선수와 무명의 추천선수가 포함되어 관리하기 나름대로 팀의 개성을 만들 수 있죠.
선수들의 개별 능력과 선호도에 따라서 포메이션 전략을 짜는 것도 재밌습니다.




그리고 상점이 있는데요.
상점에서는 새로운 선수를 영입하는 좋은 곳이죠.
게임을 진행할 때마다 골드가 쌓이기 때문에 기용 할만한 선수를 뽑을 수 있습니다.
일종의 빠칭코(?)같은 느낌으로 룰렛을 돌리는 것이 흥미롭죠.




유망주이거나 외질같이 유명한 선수가 있다면 당연히 성장을 시켜야겠죠.
풋볼데이가 할만한게임이라는 것은 이런 게 아닐까 합니다.
시즌을 거듭하면서 선수를 육성하는 게 재밌습니다.




이것은 팀컬러인데 할만한 축구 게임 가운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봅니다.
팀을 만들 때 리그와 국가, 소속 팀 등을 고려해서 팀컬러가 적용되는 것입니다.
선수들의 개별 능력치가 엄청나게 오르는 효과가 있습니다.




온라인 축구게임이기 때문에 함께 경기를 펼치는 사람들은 다들 유저입니다.
일주일에 한시즌을 보내기 때문에 매 시간마다 경기가 치뤄집니다.




게다가 중간에 상반기와 하반기의 통합 리그컵이 진행되기 때문에 우승을 위해서 게임에 빠지는 듯 합니다.


 


현재 세미프로 리그에서 뛰고있는 선수들의 기록이 매경기를 치루고 갱신되죠.
득점 순위를 매겨서 득점왕이나 도움왕, MVP의 수상을 하게 됩니다. 
베스트일레븐을 뽑아서 자신의 팀에 있는 선수를 뽐낼 수 있기도 합니다.




이것이 게임화면입니다.
아무래도 시뮬레이션 기반의 매니지먼트 게임인지라 경기의 역동성은 떨어지겠죠.
그래도 경기 도중에 감독으로써 선수교체, 전술지시 등을 할 수 있답니다.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3. 12. 14. 12:31
 

네이버 풋볼데이 즐기는 비법!






풋볼데이는 웹게임으로 12월에 정식으로 오픈한 네이버의 축구게임입니다.
현재 게임순위에서 상위권 차트에 오를 정도로 열렬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외국의 풋볼매니저와 국내의 FC매니저에 버금간다고 생각합니다.



어제까지 모아본 잉글랜드 대표팀입니다.
여기에는 세장의 골카가 있는데 골드카드 뽑는법은 사실 어렵고 쉬운 문제가 아닌 거 같습니다.
꾸준히 GP를 모으거나 그에 상당하는 네이버 캐쉬를 모아서 지속적으로 뽑는 것이 상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3. 12. 14. 01:35
 

 

사진의 용량을 한꺼번에 줄여주는 알씨!


 

SNS와 같은 인터넷 공간에 사진을 올릴 때 간혹 용량이 커서 업로드가 안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사진의 해상도에 따른 JPG파일의 용량이 알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럴 때 알씨를 사용하면 여러장의 이미지를 한꺼번에 저용량으로 조절 할 수 있습니다.



알씨는 현재 7.01버전이 최신으로 알소프트에서 내놓은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입니다.
무료로 배포하므로 부담없이 작업을 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이미지 파일의 용량을 줄이는 것 외에 핸드폰에 사진을 전송하거나 파일의 포맷을 변환 할 수 있습니다.
뷰어 기능과 밋밋한 사진을 보정하는 할 수 있으며 SNS에 업로드가 가능한 프로그램입니다.
많이 사용되는 JPG파일 뿐아니라 BMP, TIF, GIF, PCX와 같은 다양한 포맷의 이미지를 다룰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알씨를 이용해서 원하는 크기와 용량으로 사진 줄이기!




프로그램을 설치하였다면 사진을 줄이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작업을 시작할 폴더를 열어서 사진을 프로그램에 담습니다.
여러장의 사진을 동시에 작은 용량으로 줄이기를 원한다면 모두 선택을 하십시오.




그런 다음에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누릅니다.
그러면 편집 작업에 필요한 "크기 변경하기(R)" 메뉴가 나옵니다.



 

위 화면은 앞에서 선택한 JPG 사진의 이미지 크기 변경에 관한 순서입니다.
이미지의 크기를 변경하는 데에는 비율 조절, 해상도 조절, 용량으로 줄이기가 있습니다.
대체로 많이 사용하는 방식이 '용량'으로 크기를 작게 하는 방법이므로 그렇게 하도록 합니다.

 

 


이렇게 알씨로 조절한 사진은 원본과 다른 폴더에 저장 하는 것이 좋습니다.
위에 보이는 것처럼 하위 폴더를 생성해서 확인을 누르면 모든 작업이 끝납니다.




이렇게 작업은 빠르고 간편하게 진행됩니다.
완료를 눌러서 변경된 사진파일을 확인해보도록 합니다.




하위 폴더에 들어가면 원본 JPG와 달리 용량이 줄어든 이미지가 저장되어 있습니다.
이것으로 웹사이트에 제한없이 파일을 올릴 수 있습니다.


다음에 등록된 파일로 알씨(ALSee)를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또는 이스트소프트의 알툴즈 다운로드 센터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http://www.altools.co.kr/Download/ALSee.aspx

Posted by 프리포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